뉴스 > 정치

문대통령, 뇌출혈 기재부 서기관 문병…"아프고 안타까워"

기사입력 2018-12-07 14:48


문 대통령 "외교부 직원 꼭 회복되길" [사진제공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외교부 직원 꼭 회복되길" [사진제공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예산안 관련 업무를 수행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기획재정부 김모 서기관을 문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날 행사를 마치고 곧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김 서기관이 입원해 있는 병실을 찾았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서기관은 지난 3일 예산안 심의 대응을 위해 국회에서 대기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했다.
문 대통령이 병실에 들어섰을 때 김 서기관은 잠들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이 부인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에 눈을 떴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김 서기관의 손을 잡고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묻자 김 서기관은 눈짓으로 반가움을 표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새벽까지 국가 예산 일을 하느라 애를 쓰다 이렇게 되니 대통령으로서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면서 "위로라도 드리려고 병문안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젊으시

니 금방 회복될 것"이라며 "부인과 딸이 기다리고 있으니 얼른 털고 일어나시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다 쓰러져 싱가포르 병원에 입원 중인 김은영 외교부 남아태 국장에게도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