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북 실무진, 11~13일 평양서 산림협력 논의

기사입력 2018-12-07 15:19


남측 산림 관련 당국자와 전문가들이 북측과의 협력을 위해 오는 11~13일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7일 "남북 산림협력과 관련해 우리측 당국자와 전문가 등 10명이 12월 11일부터 13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현지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방문하고 산림협력 관련 실무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문단 단장은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이 맡는다.
이번 남북 산림협력은 지난달 29일 남측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제 50t 전달을 위해 개성지역을 방문한 계기로 전격 이뤄졌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방문단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방북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산림병해충 방제약제 분배 상황을 확인하고, 평양 현지 양묘장과 산림기자재 공장을 찾을 계획

이다. 또 향후 남북 산림협력 추진 방향과 관련해 북측과 실무협의도 진행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의 산림복구·보전 현황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 남북이 공동으로 산림협력 계획을 마련하고 추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