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동료 살해한 20대 심신미약 인정 안돼…징역 11년 선고

기사입력 2018-12-07 15:4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말다툼 끝에 직장 동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20대가 1심에서 징역 11년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박태일 부장판사)는 7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29)씨에게 징역 1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7일 오전 3시 10분께 세종시 한 아파트에서 직장 동료 B(40)씨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 끝에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흉기를 휘두른 뒤 119에 신고했으나 B씨는 끝내 숨졌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직장 일과 정치문제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며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사건의 전후 관계, 피해자가 흉기에 찔린 정도, 피고인과 피해자의 신체조건 등을 고려하면 객관적으로 살인의 고의를 인정할 수밖에 없다"며 "피고인이 마신 술의 양 및 범행 전후 행동 등을 볼 때 심신미약 상태

에 있었다는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이 사건 직후 119에 전화하고 피해자의 상처를 지혈한 점 등은 유리한 정황"이라면서도 "범행의 중대성과 함께 피해자가 사망했다는 점, 유족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점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