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3073억원 주고 美 현지 유통 기업 사들인 이마트…향후 진출 계획은

기사입력 2018-12-07 15:47 l 최종수정 2018-12-07 15:57


중국에서 발을 뺀 후 미국 진출을 꾸준히 노려 왔던 이마트가 아예 미국 현지 유통 기업을 통째로 인수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7일 미국 서부지역을 거점으로 운영중인 '굿푸드 홀딩스(Good Food Holdings)'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2억7500만 달러(한화 약 3073억9500만원)이다 .
'굿푸드 홀딩스'는 '브리스톨 팜스', '레이지 에이커스', '메트로폴리탄 마켓' 등 3개 유통 브랜드를 보유한 지주회사다. 현재 LA, 씨애틀 등 미 서부 지역에서 총 24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신선·헬스·식음서비스 측면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브리스톨 팜스'는 프리미엄 그로서리 스토어로서 LA와 샌디에고에 12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메트로폴리탄 마켓' 역시 프리미엄 그로서리 스토어로 씨애틀에 7개 매장을 영업 중이며 '레이지 에이커스'는 건강식품과 뷰티 상품군에 강점을 둔 내츄럴 그로서리 스토어로서 LA와 샌디에고에 5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굿푸드 홀딩스의 연매출은 6700억원, 임직원 수는 3100명 정도다. 이마트는 인수 후에도 현지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같은 이마트 행보는 전 세계 유통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에서의 사업을 연착륙 시키겠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의 해외 현지기업 인수는 미국 굿푸드 홀딩스가 처음"이라며 "미국 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8월 LA 다운타운 지역에 프리미엄 그로서란

트 매장인 'PK마켓(가칭)'을 열기 위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내년 하반기 개점을 목표로 오픈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미국 시장에 새롭게 도전하는 만큼 차근차근 준비해 장기적 관점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