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무성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기사입력 2018-12-07 16:25 l 최종수정 2018-12-07 16:25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내년 2월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7일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총회를 앞두고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들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최근 보수통합 행보에 대해서도 "누가 해도 해야되는 일 아니냐"며 "요즘들어 활발해진 게 아니고 나름대로 조용히 활동해 왔다"고 답했다.
비박(비 박근혜)계 좌장으로 꼽히는 김 의원은 최

근 친박(친 박근혜)계 주요 인사들과 연이어 접촉했다. 지난달 28일에는 구속 수감 중인 친박계 최경환 의원을 면회했고, 29일에는 권성동 의원과 함께 친박계 홍문종·윤상현 의원을 만났다. 이를 두고 내년 전당대회에 출마를 염두에 둔 행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