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관심…나눔·기부 실천 계기 됐으면" (영상)

기사입력 2018-12-07 16:28 l 최종수정 2018-12-14 17:05


↑청와대는 벌써 미리 크리스마스! / 출처=유튜브 MBN News


문재인 대통령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기에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대해 얼마나 관심을 가졌는지 함께 되돌아보고, 형편이 되면 되는대로 나눔·기부를 실천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연말을 맞아 오늘(7일) 오후 구세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국내 주요 기부 금품 모집 및 나눔 단체 대표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청와대와 함께 메리 크리스마스' 행사에 참석해 "많은 분이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바빠 이웃에 관심을 가질 여유를 갖지 못하고 지내는 수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길 것이라는 점 등을 거론하며 "우리가 국가적으로는 상당한 경제력이 있지만, 내부를 살펴보면 무역이나 국민소득 규모가 체감되지 않는 어려운 분들이 너무나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어려운 분들을 돕고 보살피는 게 정부가 해야 할 일인데 정부가 다 감당하지 못하기에 민간에서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돕고 힘을 보태주는 역할을 하고 계신다"며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아주 정이 많아 어려운 이웃을 보면 열심히 돕는 분이 참 많다. 돈·물품이 아니어도 재능기부나 자원봉사를 하기도 하고, 재난·사고를 당하면 자기 위험을 돌보지 않고 구조 활동을 하는 분이 많다"며 "그런 분들 덕에 우리 사회가 어려워도 함께 힘을 내면서 발전해갈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에서 나눔·기부 운동을 하는 단체들, 열심

히 실천하시는 분이 참 많지만 다 함께 모실 수 없어서 설립의 법적 근거가 있거나 활발한 활동으로 상징성이 있는 15개 단체만 모시게 됐다"며 "더 많은 단체를 모시지 못해 아쉽다는 양해 말씀을 드린다"며 "여러 단체에서 연말에 나눔·기부를 실천하려는 모금 운동을 많이 할 텐데, 오늘 이런 행사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