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촘촘한 정부 부동산 규제에 수요자들이 몰리는 곳은

기사입력 2018-12-07 16:30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겨냥한 정부의 규제가 촘촘하게 이어지자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청약이나 금융조건이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7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비규제지역 내 분양 단지의 경우,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또는 1년 뒤에 분양권을 사고팔 수 있어 규제지역보다 전매제한 기간이 짧다. 또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도 규제지역보다 높아 대출이 상대적으로 쉬어 투자자뿐만 아니라 실수요자에게도 선호가 높다.
실제 비규제지역 내 분양 단지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0월 인천 서구 가정동에서 분양한 '루원시티 sk리더스뷰'에는 총 3만5443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24.48대 1의 청약경쟁률로 마감했다. 단지는 지난 9·13대책 미적용단지로 반사이익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평가됐다.
한 주택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규제 발표는 투자수요를 억제하는 효과가 크기 때문에 비규제지역 단지에 수요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연이은 규제 발표로 건설사들의 아파트 공급도 위축될 여지가 있어 내 집 마련을 계획 중인 수요자라면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비규제지역 내 새 아파트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디에이치씨개발은 내년 1월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산44-1(온의도시개발사업지구) 일대에 들어서는 '춘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1556세대)를 선보인다. 춘천에서 기존에 선보인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에 이은 두번째 푸르지오 단지다. 경춘선 남춘천역이 도보권이며 춘천고속버스터미널이 인접해 서울 주요 도심 및 광역 이동이 수월하다.
반도건설은 이달 광주시 남구 월산동 363-1번지 일원에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889세대 중 일반분양 623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 바로 앞에 광주 1호선 돌고개역이 있으며, 광주선 광주역, 광주종합버스터미널도 가깝다. 전남 최대규모 재래시장인 양동시장이 인접해 있고,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롯데백화점 등의 대형 쇼핑시설도 가깝다.
같은 달 포스코건설은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224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더샵 파크에비뉴'(420세대)를 내놓는다. 지하철 1호선 의정부역과 경전철 의정부시청역, 흥선역과도 인접해 있고, 단지 바로 앞에는 북한산 국립공원과 직동공원이 있

다.
동원개발은 인천 영종국제도시 A31블록에 '영종국제도시 동원로얄듀크'(420세대)를 분양 중이다. 주변으로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를 비롯해 미단시티, 한상드림아일랜드 등 개발 호재가 풍부하다. 단지 인근으로는 송산과 대규모 해양공원인 씨사이드파크가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