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권양숙 사칭' 40대 사기범, 선거 때마다 지역 캠프 기웃

기사입력 2018-12-07 16:53 l 최종수정 2018-12-14 17:05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해 사기를 친 40대 여성이 광주에서 자원봉사를 빙자해 이곳저곳 선거캠프를 들락거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알게 된 휴대전화 번호를 이용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비롯해 정치인이나 기업인 대상으로 사기극을 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7일) 지방 정가와 경찰에 따르면 권 여사를 사칭해 윤 전 시장에게 수억 원을 뜯어낸 49살 김 모 씨는 광주 정치인들과 선거캠프에서 자원봉사하며 안면을 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선거 때마다 주요 정치인 선거캠프에 자원봉사한다며 나타나 선거운동에 나섰다는 것입니다.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은 것은 아니었지만 가족까지 데리고 오는 등 다소 극성인 모습을 보였다고 선거캠프 관계자들은 기억했습니다.

2015년 광주 서구을 보궐선거에서 무속으로 당선된 천정배(현 민주평화당) 의원의 선거캠프 한 관계자는 "자원봉사했던 김 씨가 활동비에 취업까지 요구했다가 거절하자 캠프를 떠났는데 이후 SNS를 통해 비방하고 낙선운동 하는 등 안면을 싹 바꿨다"고 말했습니다.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양향자(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후보 캠프에 나타나 봉사를 자청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천 의원 캠프에서의 전력을 기억하는 양 원장 캠프에서는 김 씨를 받아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올해 지방선거에서는 서대석 광주 서구청장 후보 캠프에서 얼굴을 보였으며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캠프에도 들락거렸는데 딸 주례를 부탁했다가 거절당하자 떠났다고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윤 전 시장에게도 딸 주례를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천정배 의원 측 관계자는 "선거 때만 되면 캠프를 돌아다니는 전형적인

선거꾼이라며"며 "윤 전 시장이 정치 생리를 잘 모르고 속아 넘어간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권 여사를 사칭해 윤 전 시장으로부터 4억 5천만 원을 뜯어내고 윤 전 시장에게 청탁해 자녀를 시 산하기관 등에 채용시킨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윤 전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