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드루킹 "문 후보가 경공모 발음 어려워한다 들었다"

기사입력 2018-12-07 18:35


'드루킹' 김동원씨가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공판에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발음을 어려워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김씨 일당의 댓글 조작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이 또 나온 것이다.
김씨는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등 혐의 5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주도한 모임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과 관련해 "경인선은 원래 '경공모 인터넷 선플 운동단'이라는 하부조직"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가 '어르신께서 경공모라는 발음을 어렵게 생각하니 발음이 쉽도록 해보라'고 해 경공모를 경인선으로 소개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특검이 어르신이 누구냐고 묻자 그는 "문 후보를 말한다"고 답했다.
이날 김씨는 2016년 9일 김 지사가 경공모 파주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킹크랩 프로토타입(초안)을 시연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고는 "이렇게 큰 일을 하면서 정치인 허락 없이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당연히 허락을 구했다"고 말했다. 또 "(김 지사가) 말을 잘 하지 않는 성향인 걸 알았기 때문에 '고개를 끄덕여 허락 표시를 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2017년 1월부터 조기 대선 및 경선에 대비해 경공모가 문 후보를 위한 '비선 조직'으로 활용됐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활동내역을 승인받기 위해 매일 밤 댓글 활동 내역을 (김 지사

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확인 후 별 말이 없으면 승인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김 지사가 일부 기사의 댓글을 보고 '네이버 댓글은 원래 이런가'라고 물은 점에 대해선 "문 후보 지지 댓글이 아닌 엉뚱한 댓글이 상위로 올라간 데 대한 질책"이라고 했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