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검찰,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핵심관계자 자택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8-12-07 19:11 l 최종수정 2018-12-07 19:16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67)이 2014년 6·4 지방선거 직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강원도 지역구 의원 3명에게 5000만원을 나눠 건넸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돈 전달자로 지목된 전직 강원도당 핵심 관계자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검찰이 최 전 사장의 금품 살포 의혹 수사를 본격적으로 재개한 것이다.
지난 7월 서울남부지검이 이 사건을 넘겨받은 뒤 사건 A씨에 대한 압수수색은 처음이다.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의원(58·강원 강릉)과 염동열 의원(57·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정문헌 전 의원(52·당시 강원 속초고성양양) 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최근 옛 새누리당 강원도당 사무처장으로 근무했던 A씨의 강원도 춘천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금전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자유한국당 중앙당 핵심 당직자로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이 돈이 오간 시기로 특정한 2014년에는 강원도당에서 근무하고 있었다. 검찰은 최 전 사장의 금품 전달 의혹이 새누리당 때의 일이고 자유한국당 중앙당과는 특별한 관련이 없다고 판단해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 전 사장의 금품 전달 의혹을 규명할 핵심 고리로 알려져 왔다. 검찰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은 지난 4월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 전 사장이 2014년 6·4 지방선거 직전 당시 A씨를 통해 권성동 의원과 염동열 의원에게 각각 2000만원씩, 정문헌 전 의원에게 1000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수사단은 이 사실을 대검에 보고했고 이 사건은 지난 7월 서울남부지검이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해

왔다. 채용비리 수사단은 이미 지난 2~4월 최 전 사장의 핵심 측근인 최모씨(46)를 압수수색하고 계좌추적 과정에서 뭉칫돈이 빠져나간 흔적을 확인하는 등 지속적으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A씨는 돈을 받았다는 사실과 의원들에게 이 돈을 전달한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