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해자 얼굴 처음 봤다"…윤창호 사건 첫 재판서 분노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8-12-07 19:31 l 최종수정 2018-12-07 20:40

【 앵커멘트 】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은 고 윤창호 씨 가해자에 대한 첫 재판이 오늘 열렸습니다.
법정에 와서야 가해자의 얼굴을 처음 본 윤창호 씨의 부모는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엄벌을 호소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고 윤창호 씨의 부모와 친구들이 나란히 법정에 들어섭니다.

윤창호 씨가 숨진 지 한 달여 만에 가해자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윤 씨의 부모는 법정에 와서야 가해자의 얼굴을 처음 봤습니다.

그동안 사과 한 번 없던 가해자가 국선이 아닌 사선변호사와 함께 앉은 모습에 더욱 분노했습니다.

▶ 인터뷰 : 윤기현 / 고 윤창호 씨 아버지
- "형량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들을 보니까 진정성을 가지고 정말 자기반성이 있는 모습인지…."

윤 씨의 친구들도 엄벌을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이영광 / 고 윤창호 씨 친구
- "최소한의 성의조차 보이지 않고 사건을 수습하기에 바빴던 가해자 측에 대한 엄중한 판결이 이뤄지기를 기대합니다."

가해자 측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 첫 재판은 14분 만에 끝났습니다.

변호인은 가해자가 깊이 반성하고 있고, 가해자를 대신해 부모가 2번 찾아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다음 재판이 열리는 내년 1월 11일에 구형을 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

영상취재 : 강태호 VJ
영상편집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