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12월 7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8-12-07 21:07 l 최종수정 2018-12-07 21:11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영국 여성, 모니카 자링.

어릴 때 키가 자라지 않고 청력을 잃는 '사울·윌슨 증후군'이라는 희귀병으로, 일주일 시한부 선고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의사가 반복해서 내린 시한부 날짜가 일주일 또 일주일. 이렇게 쌓여 지금은 30살이 됐습니다.

시한부 날짜가 매주 일주일씩 선고되는 와중에도, 그녀는 고등학교와 대학을 갔고, 풀타임 직장을 구하고, 차를 운전하고 있습니다.

시한부도 아닌데, 나에겐 희망이 없다며 자포자기 하는 사람들에게, 그녀는 어떻게 보일까요.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