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북, 오늘부터 北동해선 철도 공동조사…南열차 분단후 첫운행

기사입력 2018-12-08 06:37 l 최종수정 2018-12-08 06:48


남북이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8일 시작한다.
동해선 철도 공동조사에 참여하는 남측 조사단원 28명은 이날 오전 동해선 육로로 버스를 이용해 방북길에 오른다.
오전 4시께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조사단은 오전 9시께 북측으로 출경한다. 이들은 버스로 이동하면서 금강산∼안변 철도 구간을 조사한 뒤 안변역부터는 열차에 탑승해 숙식하며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은 오는 17일까지 열흘 동안 북측 조사단원들과 함께 두만강역까지 약 800㎞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발전차·유조차·객차·침대차·사무 및 세면차·식수 적재차 등으로

구성된 남측 철도차량은 지난달 30일 남측 조사단원들을 태우고 북측으로 넘어가 엿새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을 운행했다. 이어서 남측으로 귀환하지 않고 바로 동해선 조사에 투입되는 것이다.
남측 철도차량이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운행하는 것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