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뉴욕증시, `화웨이 CFO 체포` 미중 무역협상 좌절 우려에 급락…다우 2.24%↓

기사입력 2018-12-08 06:38


뉴욕증시가 화웨이 CFO 체포에 따른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좌절될 것이라는 우려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58.72포인트(2.24%) 내린 2만4388.95포인트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62.87포인트(2.33%), 219.01포인트(3.05%) 급락한 2633.08과 6969.25에 거래를 마쳤다.
상승 출발한 이날 증시는 화웨이 CFO 체포 사태가 발목을 잡았다.
휴전으로 급한불을 끈 상태지만 이로 인해 미중무역 협상이 좌절될 것이라는 우려가 시장에서 악재로 작용한 것이다.
백악관은 멍완저우 화웨이최고재무책임자(CFO)의 체포가 무역 협상과 무관한 일이라고 해명하고 나섰고, 연방준비제도(Fed)에서는 이달 통화정책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불안한 심리를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였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CNN과 인터뷰에서 멍 CFO와 무역 협상은 별개 사안이라고 주장했지만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진정시키지 못했다. 그는 또 협상이 불발될 경우 관세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 시장을 긴장하게 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를 포함한 비회원 산유국들은 하루 120만배럴 감산에 합의를 이뤘고, 이 때문에 국제 유가가 상승했지만 증시에 큰 힘이 되지 못했다.
여기에 설상 가상 지난달 고용 지표가 시장 전망치에 못 미친 것도 지수 급락을 부추겼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11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은 15만5000건으로 시장 예상치인 19만건에 미달했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 동기에 비해 3.1% 상승해 200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

다.
종목별로는 2%를 웃도는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해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9% 이상 폭락했고, 페덱스도 6% 가량 밀렸다.
담배 업체 알트리아 그룹은 마리화나 업체인 크로노스 그룹의 지분 45% 인수 계획을 밝힌 가운데 0.2% 가량 소폭 내렸고, 크로노스는23% 랠리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