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틸러슨 전 국무장관 "트럼프, 불법적인 일 주문"…트럼프 "멍청했다"

기사입력 2018-12-08 07:4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지난 3월 경질한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을 향해 "매우 멍청하고 게을렀다"고 잔뜩 험담을 퍼부었다.
틸러슨 전 장관이 재임 시절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적인 일을 자주 주문했다"며 심기를 불편하게 하자 대놓고 비판을 가한 것이다.
틸러슨 전 장관은 전날 휴스턴에서 열린 한 모금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에게 무엇을 어떻게 하고 싶은지 자주 말했는데, 나는 그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알지만, 그 방식으로는 할 수 없다'고 말해야 했다"면서, 그 이유는 "그가 말한 방식이 불법"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전 장관의 발언이 이날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트위터를 통해 응수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국무장관)는 일을 잘 하고 있다. 나는 그가 매우 자랑스럽다"면서 "그의 전임인 렉스 틸러슨은 필요한 정신력이 없다"고 틸러슨 전 장관을 깎아내렸다.
이어 "그는 아주 멍청했다. 더 빨리 경질했어야 했다. 또 아주 게을렀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