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덕수궁 돌담길' 막힘없이 걷는다…60년 만에 전 구간 개방

기사입력 2018-12-08 08:40 l 최종수정 2018-12-08 10:51

【 앵커멘트 】
'연인끼리 걸으면 헤어진다'는 속설이 있는 덕수궁 돌담길이 60년 만에 전 구간 개방됩니다.
이제 끊어지지 않고 연결된 돌담길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김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끊겨 있던 서울 덕수궁 돌담길이 모두 연결됐습니다.

1959년부터 일부 구간에 일반인의 접근이 제한돼왔지만, 60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 스탠딩 : 김 현 / 기자
- "그 동안 영국대사관에 막혀 있었던 덕수궁 돌담길의 마지막 70m 구간이 시민에게 전면 개방됐습니다."

덕수궁 1.1km 의 덕수궁 돌담길 경로가 모두 이어지면서, 다시 돌아나올 필요없이 통행이 자유로워졌습니다다. .

▶ 인터뷰 : 남월진 / 서울 중구
- "이 동네 53년째 살고 있습니다. 우리 주민들 품으로 돌아와야 할 길을 뚫어서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대한민국이 소통되는 것 같아요. "

서울시는 지난 2014년부터 문화재청, 중구청 과 함께 영국대사관을 설득해 전 구간을 개방했습니다.

▶ 인터뷰 : 박원순 / 서울시장
- "덕수궁 돌담길을 걸으면 연인이 반드시 헤어진다. 그런데 이제는 아니다. 이제 완전히 1,100m가 연결되기 때문에 이제는 절대 헤어지지 않는다. "

이번에 공개 된 덕수궁 내부 보행로는 덕수궁 관람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하고, 매주 월요일은 개방하지 않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