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서 계량기 동파 신고 하루 만에 34건…예방 조치 숙지해야

기사입력 2018-12-08 09:5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지역 기온이 영하 11도를 밑돌며 한파가 이어지자 올겨울 들어 처음 서울에서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접수됐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8일 전날 오전부터 하루 동안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 34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주간에 20건, 오후 6시 이후 야간에 14건의 계량기 동파 사고가 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을 이날부

터 '경계' 단계로 올려 태세를 갖춘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한다.
동파 사고 방지를 위해 계량기함 보온조치를 하고, 장기간 외출하거나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수도꼭지를 틀어 수돗물을 흘려보내는 게 좋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