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머리뼈 골절된 생후 50일 아이 숨져…학대 여부 수사

기사입력 2018-12-08 11:17 l 최종수정 2018-12-15 12:05



생후 50일 된 남자아이가 두개골이 부러진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어제(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4일 오후 3시 57분쯤 인천시 연수구에서 A(1)군 아버지가 "아들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A군은 당일 인천시 남동구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인 6일 오전 2시쯤 숨졌습니다.

경찰은 A군이 숨지기 전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였던 사실을 확인하고 아버지의 학대행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병원 의료진은 "생후 50일 정도 된 아기는 스스로 목을 가누질 못한다"며 "외력이 가해졌을 가능성이 있

다"고 경찰에 말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어제 A군 시신을 부검한 뒤 "왼쪽 머리뼈가 골절됐고 출혈 흔적도 있다"며 "뇌 손상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119신고 당시 A군 집에는 아버지 혼자 있었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