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인 80% "연말 스트레스 심해"…스트레스 원인 1위는?

기사입력 2018-12-08 11:38


[사진 출처 = Pixabay]
↑ [사진 출처 = Pixabay]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연말 스트레스에 신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94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중 83.5%가 '연말 평소보다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87.8%)이 남성(78.3%)에 비해 연말 더 많은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각각 87%, 86%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77.7%), 50대(76.2%), 60대 이상(68.1%)의 순이었다.
연말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이 24.7%로 가장 많았다. '어려운 경제상황과 직장의 실적 약화(23.3%)'가 뒤를 이었으며 '과다 지출로 인한 금전적 부담감(14.4%)', '잦은 술자리와 모임(12.7%)',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11.4%)', '새해에는 변화해야 한다는 중압감(8.2%)', '실적평가, 승진심사 등 직장에서의 평가의 압박감(5.2%)' 순이었다.
이처럼 다양한 원인으로 연말 스트레스를 겪고 있었지만 그에 대한 해결방법으로는 '평소와 다름없이 지낸다'는 응답이 25.8%로 가장 높았다. '가족, 연인과 많은 시간을 보내려 한다(23.9%)'는 답변도 많았다. 그외 '맛있는 음식을 찾아 먹는다(20.1%)', '여행을 떠난다(14.1%)', '평소보다 일에 더 집중하려고 한다(8.9%)', '잦은 술자리와 모임을 즐기려고 한다(7.1%)' 등의 의견도 있었다.
직장과 관련된 연말 모임(팀, 상사, 동료 모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의 66.1%가 '연말 모임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올해 직장 연말 모임의 빈도는 '작년과 별 차이 없이 비슷하다(49.3%)'는 의견이 가장 많은 가운데 '작년 대비 줄어들 것 같다(43.1%)'고 답한 응답자가 '작년 대비 늘어날 것 같다(7.6%)'고 답한 응답자 보다 우세했다. 전반적으로 예년에 비해 직장 연말 모임의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직장 연말 모임의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은 역시 술이었다. 23%가 '술을 강제적으로 권하는 분위기'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직장 연말 모임 자체가 스트레스(22.8%)'라며 연말 모임 자체를 부담으로 느끼고 있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다. 이 외에도 '술이 들어가면 시작되는 직장상사의 훈계(16.3%)', '한 해의 업무

성과 이야기(15.1%)', '금요일로 잡힌 회식 날짜(11.6%)'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연말 직장 모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매일 보는 사이에 연말 모임은 필요하지 않다(53.2%)'는 의견이 '직장생활에서 연말 모임은 필요하다(46.8%)'는 의견 대비 높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