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직장인 80% "연말 스트레스 심해"…스트레스 원인 1위는?

기사입력 2018-12-08 11:38


[사진 출처 = Pixabay]
↑ [사진 출처 = Pixabay]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연말 스트레스에 신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94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중 83.5%가 '연말 평소보다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87.8%)이 남성(78.3%)에 비해 연말 더 많은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각각 87%, 86%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77.7%), 50대(76.2%), 60대 이상(68.1%)의 순이었다.
연말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이 24.7%로 가장 많았다. '어려운 경제상황과 직장의 실적 약화(23.3%)'가 뒤를 이었으며 '과다 지출로 인한 금전적 부담감(14.4%)', '잦은 술자리와 모임(12.7%)',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11.4%)', '새해에는 변화해야 한다는 중압감(8.2%)', '실적평가, 승진심사 등 직장에서의 평가의 압박감(5.2%)' 순이었다.
이처럼 다양한 원인으로 연말 스트레스를 겪고 있었지만 그에 대한 해결방법으로는 '평소와 다름없이 지낸다'는 응답이 25.8%로 가장 높았다. '가족, 연인과 많은 시간을 보내려 한다(23.9%)'는 답변도 많았다. 그외 '맛있는 음식을 찾아 먹는다(20.1%)', '여행을 떠난다(14.1%)', '평소보다 일에 더 집중하려고 한다(8.9%)', '잦은 술자리와 모임을 즐기려고 한다(7.1%)' 등의 의견도 있었다.
직장과 관련된 연말 모임(팀, 상사, 동료 모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의 66.1%가 '연말 모임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올해 직장 연말 모임의 빈도는 '작년과 별 차이 없이 비슷하다(49.3%)'는 의견이 가장 많은 가운데 '작년 대비 줄어들 것 같다(43.1%)'고 답한 응답자가 '작년 대비 늘어날 것 같다(7.6%)'고 답한 응답자 보다 우세했다. 전반적으로 예년에 비해 직장 연말 모임의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직장 연말 모임의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은 역시 술이었다. 23%가 '술을 강제적으로 권하는 분위기'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직장 연말 모임 자체가 스트레스(22.8%)'라며 연말 모임 자체를 부담으로 느끼고 있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다. 이 외에도 '술이 들어가면 시작되는 직장상사의 훈계(16.3%)', '한 해의 업무

성과 이야기(15.1%)', '금요일로 잡힌 회식 날짜(11.6%)'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연말 직장 모임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매일 보는 사이에 연말 모임은 필요하지 않다(53.2%)'는 의견이 '직장생활에서 연말 모임은 필요하다(46.8%)'는 의견 대비 높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