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금리 2% 이상인 정기예금 비중, 3년 8개월 만에 절반 넘었다

기사입력 2018-12-08 13:05 l 최종수정 2018-12-08 13:24

예금 특판 관련 안내문/사진=연합뉴스
↑ 예금 특판 관련 안내문/사진=연합뉴스

금리 2% 이상인 정기예금 비중이 3년 8개월 만에 절반을 넘었습니다.

오늘(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전체 예금(신규취급액 기준) 가운데 금리가 2% 이상인 예금 비중은 올해 10월 기준으로 51.0%였습니다.

이는 전월(38.5%)보다 10%포인트 이상 오른 것입니다. 금리가 2% 이상인 정기예금이 절반을 웃돈 것은 2015년 2월(69.3%) 이후 처음입니다.

10월에는 아직 한은 기준금리가 오르기 전이지만 시장이 11월 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임에 따라 예금 금리에 기대가 선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2015년 기준금리가 처음으로 1%대로 내려간 뒤 금리 2% 이상 정기예금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기준금리가 2016년 6월 역대 최저인 1.25%로 떨어지고 지난해 11월 인상하기 전까지도 상황은 비슷했습니다.

2% 이상 금리가 적용되는 정기예금 비중은 2015년 7월 1%가 채 되지 않게 됐습니다. 이후 지난해 9월(1.9%)까지 계속해서 한 자릿수에 머물렀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말 금리 인상 기대가 확산하며 이 비중은 서서히 커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미국의 지속적인 금리 인상도 예금 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정기예금, 정기적금 등 은행의 순수저축성 예금 금리는 1.90%로 2015년 3월(1.91%)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그중 1년 만기 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연 2.06%로 2015년 2월(2.11%)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2% 이상 예금 비중 확대에는 예대율(대출금/예수금) 규제 강화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규정상 은행들은 예대율을 100% 이하로 관리해야 합니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2020년부터 예대율 산정 때 가계대출 위험 가중치를 15% 올리고 기업대출을 15% 낮추기로 하면서 변수가 생겼습니다.

내년 1월에는 유동성커버리지 비율(LCR·Liquidity Coverage Ra

tio)도 강화됩니다.

LCR는 향후 30일간 순 유출할 수 있는 현금 대비 고(高)유동성 자산의 비율을 뜻합니다.

두 규제 모두 은행들의 예금 유치 유인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작용하는 모양새입니다.

한은 관계자는 "유동성 관리, 예대율 규제 등에 대비해 은행들이 고금리 특판 영업을 강화하며 예금 금리가 오르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