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북도 사상 첫 7조원대 국가 예산 확보

기사입력 2018-12-08 14:44 l 최종수정 2018-12-08 14:55

2019년 정부 예산 확보 설명하는 송하진 전북도지사(가운데)/사진=연합뉴스
↑ 2019년 정부 예산 확보 설명하는 송하진 전북도지사(가운데)/사진=연합뉴스

전북도가 처음으로 7조원대 국가 예산을 확보했습니다.

내년도 전북도의 국가 예산은 7조328억원으로 올해보다 4천643억원 증가(7.1%)했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이에 따라 전북도 핵심사업인 새만금 내부개발, 스마트팜 혁신 밸리 활성화, 연구개발 특구 조성, 국립 지덕권 산림치유원 조성 등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국가 예산과 함께 전북도의 내년 자체 예산도 올해보다 10.1% 증가한 7조554억원으로 편성돼 동시에 7조원을 돌파할 전망입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8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도와 정치권, 일선 시·군의 체계적인 공조·협업과 도민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전북 대도약을 이끌 재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새만금사업 관련 예산은 전년보다 25% 늘어난 1조1천여억원을 확보함으로써 국책사업으로서 위상을 되찾고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고 부연했다.

새만금 관련 예산은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건설(4천35억원), 새만금 남북도로(1천517억원)·동서도로(530억원), 신항만(450억원), 산업단지 임대용지 조성(272억원) 등입니다.

동참한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정운천(바른미래당) 등 도내 국회의원들도 "정부의 강력한 세출 구조조정과 사회간접자본(SOC)·신규사업의 억제 기조에 따라 정부나 국회에서 (예산 확보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행정과 정치권이 합심해 국회 심의단계에서 2천여억원을 증액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도는 또 농정·관광·미래산업 등 3대 핵심시책 성장을 이끌 재원 1조9천여억원을 마련한 만큼 이들 산업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입니다.

14개 시·군 특화산업에 대한 예산 확보로 균형발전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송 도지사는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상용차산업 미래 생태계 구축, 무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등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사업 예산이 반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송하진 도지사는 "새만금 국제공항은 예비타탕성조사 면제를 전제로 국가균형발전사업에 제출돼 심사를 기다리고 있어 8부 능선을 넘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이들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면 관련 예산도 자연스럽게 확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