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선로전환장치 결함? 선로 결빙?…강릉선 탈선사고 원인 두고 추측 난무

기사입력 2018-12-08 16:26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8일 오전 발생한 강릉선 KTX 탈선 사고의 정확한 원인이 파악되지 않는 가운데, 철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각종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국토부 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표명한 상태다.
철도업계나 사고 열차 승객들은 선로 전환장치 결함, 선로 결빙 등이 사고 원인일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코레일에 따르면 강릉선은 전 구간 복선전철이지만 이날 사고가 난 강릉역~남강릉역 구간은 단선 구간이다.
이 때문에 이 구간을 오가는 상·하행선은 모두 신호를 기다렸다가 교대로 운행한다.
그러나 이날 이 구간의 한 선로전환기 설치 지점에서 신호 불일치 오류가 나타나 코레일에 신고됐다는 소문이 나왔다.
탈선사고 직전 이 같은 오류는 사라지고 정상적인 신호 시스템으로 회복됐으나, 곧장 다른 지점에서 탈선사고가 났다는 것이다.
철도업계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강릉선과 영동선이 나뉘는 분기점인 청량 신호소 부근에서 발생했다.
이곳에는 분기기와 선로전환기 등 열차 선로를 자동으로 바꿔주는 변환 장치가 설치돼 있는데 이 장치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는 게 관계자들의 추측이다.
다른 관계자는 "평소 선로와 선로전환장치의 유지보수와 검수 등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승객들 사이에서는 갑작스러운 한파가 닥치며 선로가 얼어 사고가 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됐다.
하지만 사고 전인 5시 30분과 6시 30분

열차도 이상 없이 강릉역을 출발해 운행했다는 점에서 결빙에 따른 사고 가능성은 적다는 반론도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사고 원인은 여러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지만. 아직 아무것도 예단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