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잇단 교통사고에 고령 택시기사 논란…제재 해법은?

기사입력 2018-12-08 19:30 l 최종수정 2018-12-08 20:22

【 앵커멘트 】
고령의 운전자가 모는 택시 사고가 최근 잇따르면서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고령자에 대한 택시 운전 자격을 제한하자는 목소리도 나오지만, 신체 상황에 맞게 해야 한다는 반발도 적지 않습니다.
박자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달 서울 올림픽대로에서 벌어졌던 조경 작업자 사망 사고.

66살 택시운전자 김 모 씨가 전방 주시를 제대로 못해 일어났던 참변입니다.

문제는 고령 택시운전자의 실제 사고 빈도가 잦다는 겁니다.

고령 운전자가 모는 택시를 타는 승객들은 불안함을 감추지 못합니다.

▶ 인터뷰 : 이지수 / 서울 정동
- "귀나 시야가 잘 안 보이실 수도 있는데, 시민들한테 피해가 갈 수 있지 않을까…."

▶ 인터뷰 : 이진호 / 인천 구월동
- "(운전자가) 건강이 갑자기 안 좋아지셔서 쓰러진다거나 그럴 수 있죠."

이렇다 보니 택시운전자의 나이를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지만, 고령 운전자가 전체의 30%에 이르고 있어 손을 대기는 쉽지 않습니다.

▶ 스탠딩 : 박자은 / 기자
- "전국에서 65세가 넘는, 그러니까 노인 택시운전자는 7만여 명이나 됩니다. 이중 칠팔십 대가 2만여 명, 90세 넘게는 이백여 명까지 있습니다. "

일부 모범 운전자들은 개별 신체 상태를 봐야지 나이로 일괄 제한하는 건 맞지 않다며 반발합니다.

▶ 인터뷰 : 추용수(82세) / 무사고 50년 경력 택시운전자
- "체질에 따라서 젊든 나이가 많든 간에 사고가 날만 한 이유기 때문에 (나죠). 절대적으로 나이에만 기준해선 안…."

전문가들은 택시운전도 직업인만큼 자격 검정이 필요하되 유연하게 하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 인터뷰(☎) : 박무혁 / 도로교통공단 교육본부 교수
- "일괄적으로 특별 연령 이상이라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제한하기보다는 신체 능력, 인지 능력을 다양하게 검토해서 조금 더 탄력적으로…."

매일 수백만 승객이 이용하는 택시,

승객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선 운전자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자격 검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 jadooly93@mbn.co.kr ]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현기혁VJ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