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개된 이재수 유서엔…"지금 와서 사찰 단죄 안타까워"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12-08 19:30 l 최종수정 2018-12-08 20:18

【 앵커멘트 】
어제 숨진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유서에는 지금 와서 기무사 활동을 사찰로 단죄하려해 안타깝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사령관 재직 당시 국방장관이었던 김관진 전 장관은 검찰 수사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세월호 유족 동향을 사찰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숨진 지 하루 만에 친필 유서 2장이 공개됐습니다.

수사와 관련해 당시 기무사가 최선을 다했는데 5년이 지난 지금 사찰로 단죄하다니 안타깝다는 취지가 첫머리에 적혔습니다.

▶ 인터뷰 : 임천영 /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변호인
- "기무사령관으로서 당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모든 책임을 자기가 진다, 부하들은 관대하게 처분을 해달라 오로지 그 마음이고."

이 전 사령관은 주변에 미안함을 전하며 복잡한 정치 상황과 얽혀 제대로 되는 일을 하지 못했다고도 밝혔습니다.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이 전 사령관의 빈소엔 전·현직 군과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검찰이 세월호 사찰 의혹 사건의 '윗선'으로 보고 있는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 인터뷰 : 김관진 / 전 국방장관
- "죽음에 대해서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수사 문제에 대해선)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애석합니다."

조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 유기준 의원 등 야당 인사들은 검찰 수사를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무리한 수사는 없었다고 강조한 검찰은 사건 처리 방향에 대해 고민을 거듭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