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KTX 강릉선 복구 이틀째…강릉∼진부역 운행 중단 불편

기사입력 2018-12-09 08:18 l 최종수정 2018-12-09 08:25

KTX 탈선 열차 야간 복구작업/사진=연합뉴스
↑ KTX 탈선 열차 야간 복구작업/사진=연합뉴스

개통 1년을 앞두고 열차가 탈선하는 중대 사고가 발생한 KTX 강릉선 복구 작업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레일은 KTX 열차가 탈선한 강원 강릉시 운산동 사고 현장에 어제(8일) 오후부터 인력 300여명과 중장비를 동원해 선로를 가로막고 있는 기관차와 객차를 치우기 위한 밤샘 작업을 벌였습니다.

코레일은 조명을 밝히고 대형 기중기 2대를 이용해 열차를 선로 밖으로 끌어내는 작업을 벌여 오늘(9일) 새벽 객차는 강릉 차량기지로 실려 보내고, 기관차는 우선 선로 옆으로 치웠습니다.

코레일은 날이 밝으면서 3호 객차부터 치우는 작업과 함께 사고 여파로 망가진 선로를 교체하는 작업에 장비와 인력을 집중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강원 대관령의 아침 기온은 오전 6시 30분에 영하16.3도까지 내려갔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최강 한파가 이어지고 있어 복구 작업은 쉽지 않아보입니다.

KTX 열차가 탈선한 현장에는 소방과 경찰 관계자도 참여해 급수 등 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어제(8일) 강릉시청에서 긴급브리핑을 하는 자리에서 "기온이 갑자기 급강하할 할 경우 선로 부분에서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복구하는 데 걸리는시간은 36시간 안팎으로 보고 내일(10일) 새벽 2시까지는 열차 운행을 정상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KTX 열차 사고…국민은 조마조마'/사진=연합뉴스
↑ 'KTX 열차 사고…국민은 조마조마'/사진=연합뉴스

주말에 갑자기 열차 탈선사고가 나면서 KTX 강릉선을 이용하는 승객 불편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코레일은 이번 사고로 강릉역∼진부역 구간 열차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대체

버스 45대를 투입, 승객 수송에 나섰습니다.

어제(8일) 오전 7시 30분 승객 198명을 태우고 서울로 강릉역을 출발한 KTX 열차는 5분 만에 강릉시 운산동에서 탈선해 승객 14명이 다치는 사고를 냈습니다.

KTX 강릉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치르기 위한 핵심 교통수단으로 지난해 12월 22일 개통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