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01X 쓰게 해주세요" 추억의 번호 지키려는 사람들

기사입력 2018-12-09 08:40 l 최종수정 2018-12-09 10:44

【 앵커멘트 】
011, 019 번호들 기억나시나요.
이제는 새로 개통조차 할 수 없는 2세대 이동통신 번호들이죠.
아직도 수십만 명은 이 번호를 사용하지만, 새 단말기를 구하기 어렵다보니, 추억의 번호 지키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40대 사업가 김 모 씨는 지난해 8월 사용해오던 2세대 이동통신, 이른바 2G 휴대전화의 번호가 해지됐습니다.

20년 동안 간직했던 번호였지만, 3년 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탓입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사업가
- "중고폰 구해서 번호 살리려고 갔더니 이미 번호가 직권해지가 됐다는 거죠. 정말 화가 나고 기가 막히더라고요."

30대 박 모 씨 역시 사용할 수 있는 기기가 없어 번호를 갖고만 있다가 번호가 해지됐습니다.

▶ 인터뷰(☎) : 박 모 씨
- "나름대로 소중하게 생각하고 간직했던 번호인데, (통신사) 그쪽은 자꾸 해지시키려고만 하죠. 비슷한 생각을 하신 분들이랑 소송 진행하려고…."

통신사들은 사용자들에게 미리 충분히 설명했다는 입장.

▶ 인터뷰(☎) : 통신사 관계자
- "일단 2G랑 상관없이 전부 다 약관상에 명시가 돼 있대요. 안내를 계속 보내고, 안내 대답이 없다든가 이런 번호를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2G 사용자는 52만 명.

휴대전화가 고장나면 새 기기를 구하기 어렵다보니 2G 사용자도 감소하고 있습니다.

내년 3월 5G 상용화를 앞두고 2G 가입자들의 번호 지키기는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현기혁 VJ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