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국, 5G폰 도입률 초기 '세계 선두'…2020년 10% 예상"

기사입력 2018-12-09 09:41 l 최종수정 2018-12-09 09:42

스마트폰/사진=연합뉴스
↑ 스마트폰/사진=연합뉴스

내년 3월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상용화를 앞둔 우리나라의 5G 스마트폰 도입률이 초기 세계 선두를 달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습니다.

어제(8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2019년, 2020년 한국 5G 스마트폰 도입률이 각 5.5%, 10.9%로 전 세계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국이 5G 망을 가장 일찍 구축한 데다 국내 점유율이 높은 삼성전자[005930]가 내년 3월 5G 지원 모델을 내놓는다는 점이 이유로 꼽힙니다.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LG전자[066570]는 내년 상반기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5G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업체도 내년 5G 스마트폰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애플은 5G를 지원하는 아이폰을 2020년 내놓을 것으로 점쳐집니다.

우리나라와 함께 5G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국가로는 미국, 중국, 일본 등이 꼽힙니다.

미국은 2019∼2020년 5G 스마트폰 도입률이 각 0.4%, 4.7%, 일본은 1.1%, 5.2%, 중국은 0.4%, 2.8%에 그칠 것으로 SA는 내다봤습니다.

본격적으로 각국에 5G 망이 구축되는 2020년부터는 5G 스마트폰 도입률도 급속도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한국 도입률은 2021년에는 21.3%, 2022년에는 33.6%, 2023년에는 44.6%로 1년마다 10%포인트가량씩 오를 전망입니다.

미국은 2021년 27%로 전년 대비 크게 늘고, 2022년 47.4%, 2023년 53.9%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본도 2021년 19.7%, 2022년 34.3%, 2023년 55.5%로 우리나라를 제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중국은 2021년 8.5%, 2022년 20.5%, 2023년 27.4%로 예상됐습니다.

전 세계적으로는 내년 5G 단말 시장은 410만대 수준으로 시작해 2020년 2천570만대(2%), 2021년 1억700만대(7%), 2023년 3억4천300만대(19%)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초기 국내 5G 스마트폰 도입률이 높다는 점을 이용해 성장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업계 관계자는 "5G에 특화된 서비스나 콘텐츠가 나오지 않는다면 도입 속도는 더 빨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5G폰 초기 도입률이 높은 만큼 기회를 잘 활용해 해외 진출할 수 있는 5G 콘텐츠를 연구,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5G/사진=연합뉴스
↑ 5G/사진=연합뉴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