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靑 "김정은 답방, 진척 상황 없어…별다른 징후도 없어"

기사입력 2018-12-09 09:56 l 최종수정 2018-12-16 10:0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여부가 초미의 관심을 끄는 가운데 우리 정부의 연내 답방 제안에도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청와대가 오늘(9일)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지금까지 진척된 상황이 없고 발표할 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은 "별다른 징후가 없다"며 북한의 선발대 방남 가능성도 없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연내 또는 내년 초 답방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있습니다.

애초 청와대가 남북 정상 간 합의에 따라 추진했던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성사를 위해서는 준비 작업 등을 위해 적어도 지난 주말과 휴일인 이날까지는 북한 측으로부터 답변을 받아야 한다는 게 청와대 내 기

류였습니다.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와 관련해 이번 달 중순에서부터 20일을 전후한 하순 초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청와대는 구체적인 날짜를 제의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계속 밝히고 있습니다.

다만 북한으로부터 답변을 받으면 열흘 정도의 준비 소요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청와대 복수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