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나경원 "여권 무한정당성 생각 안돼"…첫 행보로 국회의장 예방 (영상)

기사입력 2018-12-12 12:40 l 최종수정 2018-12-19 13:05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예방 / 출처=유튜브 MBN News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12일) "여권이 스스로 무한정당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촛불정신의 구현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취임 후 첫 공식 행보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촛불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초기 촛불 정치는 헌법을 수호하고, 법치를 복원하라는 정신이었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나 촛불혁명 다 국회에서 마무리해야 하는데 국회가 이렇게 삐걱삐걱하면 큰 문제다"라며 "야당이 견제라는 주 임무를 회피하면 야당이 아니지만 흠집 잡기, 딴죽걸기 이런 것은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요즘 먹고사는 문제가 어려워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산적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국회가 역할을 하려면 여야의 역할이 중요하고, 그 가운데 의장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저희도 협조할 건 확실히 협조하지만 저희가 가야 할 길에 헌법적 가치가 흔들리는 일이 있으면 확고하게 막을 것이다"라며 "지금 국회에 산적한 현안이 많은데 실타래처럼 꼬여있는 것은 풀고, 막힌 곳도 좀 뚫어야 한다"고 덧붙였습

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여당과 3개 야당 원내지도부를 차례로 예방합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날 예정입니다.

한편,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나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취임을 축하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