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나경원 "양두구육 정권" VS 임종석 "지나친 말씀" 팽팽 공방 (영상)

기사입력 2018-12-31 15:10 l 최종수정 2019-01-07 16:0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영상=MBN News 유튜브

김태우 서울중앙지검 수사관의 ‘문재인 정부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와 관련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오늘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날 자유한국당의 첫 질의자로 나선 나 원내대표는 "정부는 무차별적으로 사찰했는데, 자신들의 실세 비리는 묵인하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는데도 '나 몰라라' 하고 1인(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 일탈로 얘기한다"며 "정권 초기 정의와 도덕성을 앞세웠는데 위선과 일탈에 양두구육(羊頭狗肉) 정권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이에 "일방적으로 민간인 사찰이라고 하지 말고 구체적인 내용과 질문을 주시면 성실하게 말씀을 드리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실장은 또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라고 무리하게 말씀하신 것은 지나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두 사람은 김태우 수사관을 놓고도 대립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보이는데 김 수사관은 엄연한

공익제보자"라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훨씬 심각하게 본 것은 (김 수사관이) 유착관계에 있는 건설업자가 뇌물수수로 조사받고 있는 시점에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가서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며 "마치 청와대의 관심 사건인 것처럼 위장해 사건에 개입하려고 한 것이다. 이게 비리 혐의자가 아니고 공익제보자냐"라고 반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