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심석희 폭로' 이후 첫 빙상대회…불안한 선수 부모들

기사입력 2019-01-11 19:30 l 최종수정 2019-01-11 20:38

【 앵커멘트 】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이후 처음으로 빙상대회가 열렸습니다.
빙상장을 찾은 학부모들, 최근의 사태에 대해 불안해하면서 빙상연맹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습니다.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경기장을 찾은 선수 부모들은 최근 빙상계에 일고 있는 심각한 사태에 대한 물음에 언급 자체를 꺼렸습니다.

어렵게 생각을 밝힌 한어머니.

상상할 수 없었던 스승의 제자 성폭행 의혹에 안타까움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 인터뷰 : 피겨 선수 학부모
- "네 많이 놀라기도 했지만, 그 선수가 얼마나 그랬으면 자기 자신을 희생하고 성폭행을 당했다고 얘기를 하겠어요."

쇼트트랙이나 스피드스케이팅과 달리 합숙이 적고 코치진 대부분이 여성인 만큼 성폭력 피해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피겨스케이팅.

하지만, 문제를 방관해 온 빙상연맹 등 체육단체에 대한 불신은 가시질 않습니다.

▶ 인터뷰 : 피겨 선수 학부모
- "이런 것들이 절대로 없도록 그렇게 해야 하는데 위에 있는 사람들이 파벌로 인해 가지고 전부 다 그렇게 된 거잖아요."

폭력과 성폭력 의혹 사건으로 일그러진 대한민국 빙상장.

힘차게 발을 내디뎌야 할 새해 초지만, 선수도, 학부모도, 지도자도, 불안하고 부끄러운 자화상에 힘을 잃은 질주를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박준영·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