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창호 가해자, 사고 직전 동승자와 딴짓…징역 8년 구형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19-01-11 19:30 l 최종수정 2019-01-11 20:49

【 앵커멘트 】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자가 사고 직전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과 딴짓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반성의 기미가 없었다는 걸 보여주는 정황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가해자의 두 번째 재판이 끝나자마자 고성이 터져나옵니다.

▶ 인터뷰 : 고 윤창호 씨 어머니
- "그래놓고 당신이 변호사야? 당신 자식이 그렇게 죽여도 그렇게 말할 거야?"

가해자가 사고 직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하다가 사고를 냈다고 말한 데 이어 변호인이 한 말이 윤창호 씨의 어머니를 더욱 분노하게 했습니다.

음주운전을 했지만 딴짓을 하다 사고를 낸 만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이 아닌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을 적용해달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검찰이 처음 공개한 가해자의 문자메시지도 공분을 샀습니다.

사고 이후 지인들에게 '보험금을 받아 쇼핑을 가자', '신상 털기를 시도한 피해자 유족들에게 나중에 책임을 묻겠다'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윤기현 / 고 윤창호 씨 아버지
- "가해자의 입에서 나올 수 있는 이야기인지, 사람이 사람에게 할 수 없는 그런 말들이 아닌가…."

검찰은 피해가 중하고 범행 전후 정황이 좋지 않은 점을 들어 가해자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습니다.

1심 선고는 오는 30일 내려집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강태호 VJ
영상편집 : 이우주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