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1월 11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19-01-11 20:29 l 최종수정 2019-01-11 21:12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영국 해변에서 목에 파란색 그물이 감긴 물범이 포착됐습니다. 목 주변에 핏자국이 선명하고 힘도 없어 보이지요.

구조대가 다가가면 도망가다 질식할까 접근도 어려운 상황.

이 물범도 고통스럽겠지만, 짝을 지키며 곁을 떠나지 않는 수컷 물범의 모습도 안타깝습니다.

두 마리 물범의 애처로운 눈을 보면 인간의 편의를 위해 마구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쓰레기, 줄여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되네요.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