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검 징계위, 해임 확정…김태우 측 "법적 절차 진행"

기사입력 2019-01-12 08:40 l 최종수정 2019-01-12 10:57

【 앵커멘트 】
개인 비위 혐의로 중징계가 요청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대검찰청 징계위원회가 '해임' 결정을 내렸습니다.
김 수사관 측은 "의논 후 입장을 내겠다"면서도, 법적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태도입니다.
손기준 기자입니다.


【 기자 】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대검찰청 징계위원회가 '해임' 결정을 내렸습니다.

김 수사관과 함께 골프 접대를 받은 수사관 두 명에 대해서는 경징계인 '견책'을 내렸습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는 한 달여 간의 감찰 조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혜 임용 시도와 지인을 통한 특감반 파견 인사 청탁, 그리고 경찰 수사 개입 시도 등 김 수사관의 비위 혐의를 특정한 바 있습니다.

김 수사관은 징계위에 불출석하는 대신 변호인단을 통해 징계 사유를 반박하는 내용의 소명서를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김 수사관의 변호인단은 “해임 결정에 대해 의논 후 입장을 내겠다"며, 징계 결정을 막고자 법적 절차를 진행할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김 수사관 측의 징계 절차 중단 가처분 신청을 한 시간여 만에 기각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도 김 수사관이 신청한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를 요구하지 않기로 하는 등, 법리 다툼에서 김 수사관이 불리한 모양새입니다.

따라서 징계위의 해임 결정에 김 수사관이 추가 폭로를 이어갈지, 아니면 법적 절차를 밟을지 그 선택이 주목됩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