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재 결승골' 한국, 키르기스스탄 꺾고 '16강 진출'

기사입력 2019-01-12 08:43 l 최종수정 2019-01-19 09:05


한국 축구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본선 무대에 처음 출전한 키르기스스탄을 제물 삼아 16강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늘(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41분에 터진 김민재(전북)의 헤딩골에 힘입어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물리쳤습니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은 한국은 2연승 행진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합류했습니다.

16강 진출은 B조의 요르단과 직전 필리핀에 3-0 대승을 낚은 같은 조의 중국에 이어 한국이 세 번째입니다.

하지만 한국은 중국과 승점이 같아도 골 득실(중국 +4, 한국 +2)에서 뒤져 C조 2위 머물렀습니다.

나란히 2패를 당한 키르기스스탄이 골득실에서 앞서 3위, 필리핀이 최하위(4위)로 밀렸습니다.

작년 8월 한국 사령탑에 오른 벤투 감독은 A매치 9경기 연속 무패(5승 4무)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반면 키르기스스탄은 필리핀과 나란히 2연패를 당하면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습니다.

한국은 16일 조 1위를 놓고 중국과 최종 3차전을 벌이고, 키르기스스탄은 같은 날 필리핀과 3위를 다툽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53위인 한국은 키르기스스탄(FIFA 랭킹 91위)을 맞아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최전방에 내세운 4-2-3-1 전형을 들고 나왔습니다.

이에 맞선 키르기스스탄은 미를란 무르자에프를 원톱으로 세워 한국을 상대로 본선 첫 승을 노렸습니다.

벤투호의 출발은 좋지 않았습니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 이용(전북)이 경기 시작하자마자 아흐리딘 이스마일로프의 거친 태클에 걸려 넘어졌습니다. 고통을 호소한 이용은 다행히 부상이 심하지 않아 벤투 감독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한국은 공격 라인을 끌어올린 키르기스스탄의 강한 전방 압박에 경기 초반에는 고전했습니다.

전반 12분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강한 오른발 슈팅은 교체된 골키퍼 쿠트남 카디르베코프의 선방에 막혔습니다.

한국은 이후 부정확한 패스와 마무리 부족으로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는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전반 36분에는 이청용(보훔)이 왼쪽 골지역에서 구자철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 1로 마주하는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급하게 찬 공이 크로스바 위로 날아갔습니다.

답답한 공격에 숨통을 틔운 건 수비수 김민재(전북)였습니다.

김민재는 전반 41분 코너킥 기회에서 홍철(수원)이 날카롭게 공을 올려주자 골지역 왼쪽으로 달려 나오며 헤딩슛으로 공의 방향을 틀었습니다. 가속도가 붙은 공은 그대로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세트피스 기회에서 홍철의 정교한 크로스와 김민재의 깔끔한 마무리가 만들어낸 귀중한 선제골이었습니다.

김민재는 지난 2017년 8월 31일 이란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A매치에 데뷔한 후 14경기 만에 첫 골을 뽑아내는 감격을 맛봤습니다.

전반을 1-0 리드로 마쳐 후반 들어 활기를 찾은 한국은 공세를 수위를 높여가며 추가 골을 노렸습니다.

후반 8분 속공 상황에서 구자철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습니다.

키르기스스탄의 반격도 매서웠습니다. 후반 12분에는 혼전 상황에서 이스마일로프의 슈팅이 정우영(알사드)을 맞고 굴절됐습니다. 이스마일로프는 정우영의 손에 맞았다고 항의했지만, 핸드볼 파울은 선언되지 않았습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주세종(아산)을 투입해 변화를 줬습니다. 황인범(대전)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주세종이 정우영과 수비형 미드필더 듀오로 호흡을 맞췄습니다.

한국은 이후 쉴새 없이 키르기스스탄의 문전을 위협했지만 지독한 '골대 불운'에 시달렸습니다.

후반 23분 홍철의 왼쪽 크로스에 이은 황의조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아래로 떨어졌지만, 골라인을 넘지 않았습니다.

후반 30분에도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에 이은 황희찬(함부르크)의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렸습니다. 결정적인 추가 골 기회가 골대

불운에 날아갔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주축 수비수인 이용은 후반 34분 거친 플레이로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경고 누적으로 중국전에는 뛰지 못하게 됐습니다.

한국은 후반 39분 황희찬의 슈팅과 황의조 교체 선수로 투입된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의 슈팅이 잇따라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무실점 16강 진출' 확정을 위안으로 삼아야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