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지난달 소비자물가 9개월 만에 하락…"연준에 여유 제공"

기사입력 2019-01-12 11:24


미국 노동부는 현지시간 11일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달보다 0.1%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에 전달 대비 같은 수준(0%)을 기록한 데 이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전월 대비 미 CPI가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년 같은 달보다 1.9% 상승했으며 전년 동기대비 CPI 상승률이 2%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7년 8월 이후 약 16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전년 동기보다 2.2% 상승했었다.
지난달 CPI 하락은 유가 등 에너지 가격 급락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미 에너지 가격은 전달보다 3.5% 내렸으며 이는 2016년 2월 이후 최대폭의 하락이다. 특히 가솔린은 7.5%나 떨어졌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12월의 '근원 CPI'는 전달 대비 0.2% 올랐다.
전년 동기대비 근원 CPI는 2.2% 상승했으며 두 달 연속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AP통신은 "견조한 수준의 미 경제가 아직은 광범위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만들어내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데 더 많은 여부를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인플레이션 압박이 크지 않아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여지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의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4일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지켜보면서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이를 두고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의 '속도 조절'을 시사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