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국무부 "인도적 대북제재 일부 허용"…구호단체에 방침 전달

기사입력 2019-01-13 09:04 l 최종수정 2019-01-20 09:05


미국 정부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일부 대북제재를 완화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1일 외교 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미국인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금지를 해제하고 북한으로 향하던 인도주의 물자에 대한 봉쇄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결정은 지난 9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을 통해 국제구호단체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정권에 대해 최대의 압박 작전을 수개월 간 이어온 만큼 인도적 대북 지원에 대한 제재 완화는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유엔과 민간 구호단체들이 미국의 대북

제재로 구호 노력이 상당한 타격을 받게 됐다고 반발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미 정부는 지난해 여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인도적 대북 지원 규모를 대폭 줄이고 구호요원들의 방북도 허가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유니세프 등의 대북 지원 계획이 차질을 빚으면서 항의와 압박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