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주 버섯 농장 화재…1억 3천만원 피해

기사입력 2019-01-13 09:23 l 최종수정 2019-01-20 10:05


어제(12일) 오후 9시 17분쯤 경남 진주시 명석면 한 버섯농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이 불은 버섯을 재배하는 건물 3개 동과 배양하던 버섯 종균 등을 태워 약 1억 3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과 의

용소방대 등 인력 120명과 장비 42대를 동원해 화재를 진압했습니다.

불은 약 1시간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대는 건물 잔해에서 살아나는 불씨 때문에 굴착기로 잔해를 뒤집어가며 오늘(13일) 새벽까지 잔불 정리를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