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장녀 이방카, 차기 세계은행 총재로 거론

기사입력 2019-01-13 11:15 l 최종수정 2019-01-13 11:19

지난 2017년 IMF·세계은행 연차총회에 참석한 김용 총재와 이방카 보좌관/ 사진=연합뉴스
↑ 지난 2017년 IMF·세계은행 연차총회에 참석한 김용 총재와 이방카 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WB) 총재의 후임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등이 거론된다고 AFP통신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과 헤일리 전 대사가 세계은행 총재가 될 경우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를 줄이는 등 김 총재와 달리 트럼프 행정부에 친화적인 정책을 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방카는 지난 2017년 세계은행과 손잡고 개발도상국 여성의 경제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최소 10억 달러(약 1조 1천억원)를 목표로 한 여성기업가 기금(We-Fi)을 설립한 바 있습니다.

외신들은 이외에도 데이비드 맬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 마크 그린 미 국제개발처(USAID) 처장도 세계은행 총재로 꼽히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 재무부 대변인은 잠재적인 후보에 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좋은 후보를 많이 추천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차기 총재) 지명자에 대한 내부 검토 절차를 시작하고 있다. 이사들과 협의해 새 수장을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사회는 내달 7일부터 3월 14일까지 신임 총재 후보 등록을 받은 뒤 4월 중순에 후임자를 선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2년 7월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12대 수장에 오른 김용 총재는 2017년 시작한 두 번째 임기를 3년 반 가량

남겨두고 지난 7일 전격적인 사임 의사를 발표, 내달 1일 물러납니다.

김 총재의 사임 배경이 트럼프 행정부와 세계은행 간의 갈등 때문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김 총재는 내달 퇴임과 동시에 미국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GIP)'의 파트너이자 부회장으로 취임해 개발도상국 인프라투자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