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만17세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유럽 빅리그 데뷔

기사입력 2019-01-13 11:24 l 최종수정 2019-01-20 12:05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무대를 밟으며 한국 축구 유럽 진출사를 새로 썼습니다.

이강인은 오늘(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습니다.

그는 정규시간 3분과 추가시간 약 4분을 합해 약 7분을 뛰었습니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의미 있는 경기였습니다.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강인은 작년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 출전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과 최연소 발렌시아 외국인 선수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그리고 약 3개월 만에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 중 하나로 꼽히는 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 프리메라리가 무대까지 밟으며 또 다른 역사를 썼습니다.

이강인은 한국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을 세운 데 이어 한국 최연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출전 기록도 깼습니다.

이전까지는 2009년 프랑스 리그앙 발랑시엔에서 뛴 남태희(당시 만18세 36일·현 알두하일)가 기록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강인은 한국 선수로는 5번째로 프리메라리가 무대를 밟기도 했습니다.

이강인에 앞서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박주영(

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가 스페인 1부리그를 경험했습니다.

이제 이강인은 한국 선수 최연소 유럽 5대 리그 득점에 도전합니다.

이 기록은 손흥민(토트넘)이 갖고 있습니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뛰던 2010년 10월 30일 리그 데뷔전에서 골을 넣었습니다.

당시 손흥민의 나이는 만 18세 114일이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