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율곡이이` 5천원권 유통수명 43개월 가장 짧아

기사입력 2019-01-13 12:01


[자료 제공 = 한국은행]
↑ [자료 제공 =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지난해 권종별 은행권의 유통수명을 표본 조사해 추정한 결과 5천원권, 천원권, 만원권 순으로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이 13일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에 따르면 5천원권이 43개월로 가장 짧았으며, 천원권 52개월, 만원권 121개월 순이었다. 이는 2011년 대비 유통수명이 5천원권은 3개월, 천원권은 14개월 더 길어진 것이다.
5만원권의 경우 2009년 6월 처음 발행된 이후 충분한 기간이 경과하지 않아 현재로서는 유통수명의 정확한 추정이 어렵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다만, 통상 만원권보다는 더 길 것으로 추정했다.
한은은 "5천원권과 천원권은 거래적 동기, 즉 1만원 이하 물품이나 서비스 구매 시 주로 현금을 이용하는 통계에 비춰볼 때 빈번하게 거래되기 때문에 만원권에 비해서 유통기간이 짧다"고 분석했다. 또 "만원권의 경우 거래적 동기에 더해 가치저장의 수단으로 활용되기 때문에 저액면 권종에 비해 유통수명이 긴 편"이라고 봤다.
은행권 유통수명은 일반적으로 제조 은행권(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한은 창구

로 환수될 때까지 경과된 기간을 의미한다.
은행권의 유통수명은 일반적으로 용지재질, 화폐사용습관, 사용빈도에 의해 결정된다. 때문에 용지의 물리적 강도가 강해지거나 은행권 화폐사용습관이 향상되거나 지급결제에 사용되는 빈도가 점차 낮아질수록 유통수명이 길어진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