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설 前 개각 어려울 듯…靑 "보름 남았는데 검증시스템상 힘들다"

기사입력 2019-01-13 14:59 l 최종수정 2019-01-13 15:02

개각(PG)/ 사진=연합뉴스
↑ 개각(PG)/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대통령 비서진 2기 출범에 맞물린 개각이 설 연휴(다음 달 2∼6일) 이전에는 사실상 어렵다고 보는 것으로 오늘(13일) 알려졌습니다.

내년 총선에 대비해 정치인 출신 장관들이 대폭 교체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개각은 일단 설 연휴가 지난 뒤 발표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설 전에 개각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에 비춰볼 때 이미 유력 (후임) 주자들이 언론에 다 나와야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검증 과정에서 언론이 하마평을 다 실을 정도가 돼야 설 전에 할 수 있지 않으냐"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진 "보름여밖에 남지 않았다"며 설 연휴 전 개각은 사실상 어렵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임명된 '원년 멤버' 장관 중 현역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역시 초대 장관인 조명균 통일·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박능후 보건복지·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한반도 정세 및 검찰 개혁 과제 등과 맞물려 이들에 대한 교체 시기는 유동적으로 보는 시각도 없지 않습니다.

다만 청와대는 정치인 및 초대 장관 부처를 중심으로 후임 후보군에 대한 물색 및 검증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청와대 비서진 인사는 일부 공석인 자리를 제외하고는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청와대는 과학기술보좌관, 고용노동비서관, 의전비서관 등 일부 수석 및 비서관급 자리가 비어 있는 상태입니다. 청와대는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체제로 재편된 만큼 머지않은 시기에 이들에 대해 인선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