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 17개 학교서 라돈 농도 기준치 초과 검출

기사입력 2019-01-13 15:03 l 최종수정 2019-01-13 15:06

라돈 측정기/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 라돈 측정기/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강원도교육청이 작년 4∼12월 도내 모든 학교의 라돈 농도를 전수 조사한 결과 17개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930개 중 춘천, 원주, 평창, 홍천 등 17교에서 기준치인 148Bq/㎥(베크렐)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태백의 한 초등학교의 라돈 농도는 기준치의 9배가 넘었습니다.

이에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와 교육지원청 관계자가 참석하는 대책협의회를 내일(14일) 본청 대회의실에서 엽니다.

이들은 생활시간대 연평균 라돈 농도를 자세히 살펴 구체적인 저감 방안을 찾을 계획입니다.

또 학교별로 적합한 라돈 저감설비를 설치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생활하는 시간대 라돈 농도를 기준 이하로 관리

할 방침입니다.

실내 라돈은 적절한 환기가 최선의 예방책이기 때문에 주기적인 환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할 예정입니다.

김종준 체육건강과장은 "라돈 수치 파악을 위해 매년 모든 학교에서 정확한 측정을 진행할 것이며, 기준 초과 학교에 대해서는 라돈 농도 저감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