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 17개 학교서 라돈 농도 기준치 초과 검출

기사입력 2019-01-13 15:03 l 최종수정 2019-01-13 15:06

라돈 측정기/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 라돈 측정기/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강원도교육청이 작년 4∼12월 도내 모든 학교의 라돈 농도를 전수 조사한 결과 17개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930개 중 춘천, 원주, 평창, 홍천 등 17교에서 기준치인 148Bq/㎥(베크렐)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태백의 한 초등학교의 라돈 농도는 기준치의 9배가 넘었습니다.

이에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와 교육지원청 관계자가 참석하는 대책협의회를 내일(14일) 본청 대회의실에서 엽니다.

이들은 생활시간대 연평균 라돈 농도를 자세히 살펴 구체적인 저감 방안을 찾을 계획입니다.

또 학교별로 적합한 라돈 저감설비를 설치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생활하는 시간대 라돈 농도를 기준 이하로 관리

할 방침입니다.

실내 라돈은 적절한 환기가 최선의 예방책이기 때문에 주기적인 환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할 예정입니다.

김종준 체육건강과장은 "라돈 수치 파악을 위해 매년 모든 학교에서 정확한 측정을 진행할 것이며, 기준 초과 학교에 대해서는 라돈 농도 저감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