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쇠구슬 든 사제총기 들고 초등학교 들어간 50대 검거…주민들에게 붙잡혀

기사입력 2019-01-13 15:22 l 최종수정 2019-01-20 16:05


50대 남성이 쇠구슬이 든 사제총기를 들고 초등학교에 들어갔다가 주민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특수건조물 침입 혐의로 김모(52)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어제(12일) 밝혔습니다.

김씨는 9일 오전 9시쯤 직접 만든 사제총기를 들고 영등포구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 들어간 혐의를 받습니다.

김씨가 학교 인근 길가에서 총기를 들고 가는 모습을 본 주민들이 학교보안관에게 신고했고, 보안관은 학교 안으로 들어온 김씨를 제지했습니다. 그는 바로 달아났으나 시민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습니다.

김씨가 갖고 있던 사제총기는 쇠구슬을 총탄으로 쓰는 공기총 방식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씨는 경찰에서 "총을 쏴 맞힌 새의 사체를 수거하려고 학교에 들어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로 현장에서는 총에 맞은 새의 사체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당시 해당 학교는 방학 중이었으나 일부 학생들이 학교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일로 다친 학생은 없었습니다.

김씨는 인터넷에서 총기제조법 영상을 보고 총을 만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의 집에서는 다른 사제총기 1정과 다량의 쇠구슬, 총기 제작도면 등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김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돼 일단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총포협회에 감정을 의뢰해 총기 위력을 확인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