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의회주의 살아야 대통령 성공" 청와대 신임 참모 상견례

기사입력 2019-01-13 15:2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신임 참모들이 13일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상견례를 하고 언론과 자주 소통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기자실을 방문한 뒤 인근 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노 실장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우선 반갑다는 말씀을 드리지만 아직 업무 인수인계 중이라 어떤 것을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다"며 "자주 뵙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 실장은 "예전 당 대변인을 할 때 단일기간으로 역대 최장수 대변인이었다"며 "당시 논평들을 빼지 않고 실어서 '민주당 550일의 기록'이라는 책을 내 전국의 도서관, 정치를 했던 분들에게 기증했던 기억이 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강 수석은 "비서실장을 잘 도와서 제 역할을 잘 하겠다"며 노 실장이 2012년 민주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낼 당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로 호흡을 맞췄던 이야기를 했다.
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려면 민주당 정부의 성공이 필요하고, 당과 의회주의가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노 실장을 잘 모시고 민주당이 의회 협치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소통하는 일만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소통수석 임명) 이전에 회사에서도 동네 형처럼, 동네 오빠처럼 지냈으니까 저를 그렇게 생각해 주시고,

전화 주시면 언제든 받겠다"고 인사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가진 신년기자회견에서 이번 비서실 개편이 정무적 기능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하고 "여당은 물론이고 야당과의 대화도 보다 활발하게 하고 싶다는 뜻"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