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프로농구 정효근, 석주일 욕설중계에 "코치 시절 폭력" 폭로

기사입력 2019-01-13 16:11 l 최종수정 2019-01-13 16:18

전자랜드 정효근/ 사진=KBL사진제공
↑ 전자랜드 정효근/ 사진=KBL사진제공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26·201㎝)이 인터넷 방송에서 자신에게 욕설을 한 석주일 전 해설위원의 고교 지도자 시절 폭력 행위를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효근은 어제(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계정에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쓰게 됐다"라며 "석주일 코치는 휘문고 코치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코치"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한 중학교 선배는 (석 코치로부터) 구타를 당해 농구를 그만두기도 했다. 부위를 가리지 않고 때렸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정효근은 오늘(13일) 해당 글을 삭제하고 "잠시 흥분했다"라며 "팀과 팬들께 누가 되는 것 같아 글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석주일 전 코치는 오늘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정효근의 주장에 관해 "(폭력 행위는) 과거에 징계를 다 받았던 내용"이라며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정효근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석 전 코치는 연세대

농구부에서 큰 인기를 끈 뒤 프로농구 인천 대우증권, 청주 SK에서 프로 생활을 했습니다.

2003년 연세대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13년 휘문고에서 코치 생활을 이어갔습니다. 현재는 인터넷 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석 전 코치는 최근 인터넷 중계를 하면서 정효근의 플레이에 원색적인 욕설로 비난해 논란이 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