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 "靑 관련 의혹들 진상 규명해야"…특검·상임위 거듭 요구

기사입력 2019-01-13 16:26 l 최종수정 2019-01-20 17:05


자유한국당은 오늘(13일) '민간인 사찰', '적자 국채 발행 압력', '군 인사개입' 등 이른바 청와대 3대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별검사 도입과 국회 상임위원회 개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또 청와대의 인사자료 분실 등 공직기강 해이, 김 전 특감반원과 신 전 사무관의 폭로 등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책임을 들어 조 수석 교체를 재차 요구했습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청와대의 민간기업 인사개입 및 나라 살림 조작 의혹과 청와대 행정관의 군 인사자료 분실 경위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국회 기획재정위 차원의 청문회와 국방위 소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최근 언론기관의 여론조사에서 드러났듯 국민은 이 정권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대해 특검을 도입해서라도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청와대 하수인'을 자처한 더불어민주당은 사실관계는 도외시하고 문제 제기자에 대한 공격에 집중하며 정치공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행정관의 인사자료 분실과 대통령이 결재한 군 인사 문서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외부 유출 등도 언급하며 "청와대에 공직기강 개념이 있기라도 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개탄한 뒤 "실무적으로 가장 큰 책임은 조국 수석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기찬 비상대책위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민간인 및 공무원에 대한 청와대의 불법 감찰 의혹 폭로는 선출직 공무원인 대통령에 대한 권력통제장치의 발현으로 존중돼야 한다"고 했고, 신 전 사무관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직업공무원의 위법한 업무적 지시 거부와 이를 국민에게 알리는 행위는 필요하다"고 엄호했습니다.

그는 따라서 "조국 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관리·감독의 정치적 책임부터 직권남용

, 직무유기 내지 공무상비밀누설 등 법적 책임을 질 가능성까지 있는 만큼 업무를 계속 수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즉각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지난 10일 '청와대 및 정부의 민간인·공무원 불법사찰과 민간기업·언론사 인사개입, 국고손실 등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법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