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다음 달 회담 유력…제재 완화 거론되는 듯"

이기종 기자l기사입력 2019-01-13 19:30 l 최종수정 2019-01-13 19:47

【 앵커멘트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신년기자회견에서 다음 달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핵시설 폐쇄와 이에 상응하는 제재완화 조치가 거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신년 기자회견에 나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다음 달 북미 정상이 다시 만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중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지난번 회담과 비슷한 패턴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 인터뷰 :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북중 정상회담 하고 나서 대개 한 달 후에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졌거든요. 준비기간이 있기 때문에 최소한 한 달 정도는…"

이를 위해 북미 고위급 회담이 조만간 열려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을 위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핵시설 폐쇄와 상응하는 제재완화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화하면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핵사찰 수용, 미국의 제재 완화 같은 카드를 놓고 치열한 기 싸움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미 국무부가 미국인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과 인도주의 물품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포린폴리시는 이 같은 조치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 mbnlkj@gmail.com ]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