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료 괴롭힘 힘들다"…20대 간호실습생 투신 사망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01-13 19:30 l 최종수정 2019-01-13 19:57

【 앵커멘트 】
20대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동료에게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유서에는 괴롭힌 동료의 실명까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아파트 화단에 폴리스 라인이 쳐 있습니다.

이 아파트 9층에 사는 20대 여성이 투신해 목숨을 끊었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투신 과정에서 충격을 받은 나뭇가지들은 보시는 것처럼 떨어져 나갔습니다."

이를 목격한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지만, 여성은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 인터뷰 : 아파트 관계자
- "가보니까 젊은 사람이 와서 울더라고요. 남자친구라고…."

집에서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동료에게 괴롭힘을 당해 힘들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숨진 여성은 최근 전북 익산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 실습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이름이 3~4명 기재돼 있어요. 이 사람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이런 식으로…."

경찰은 숨진 여성이 남긴 유서에 괴롭힘 말고도 정신 질환을 앓았다는 내용에 따라 유족과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