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5·18 북한군 개입' 지만원, 탈북민에 고소당해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9-01-13 19:30 l 최종수정 2019-01-13 20:15

【 앵커멘트 】
최근 5·18 진상조사위원회 참여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는 그동안 북한 특수부대원이 개입했다고 주장해왔는데요.
북한군으로 지목된 탈북민들이 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집단고소하기로 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탈북민 단체가 국회를 찾아 최근 5·18 진상조사위 참여 문제로 논란이 된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 씨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동원된 '군사침략사변'이며, 이 과정에서 탈북민은 광주로 잠입한 특수부대인 '탈북광수'라고 주장했습니다.

'탈북광수'로 지목된 탈북민 단체들은 "지 씨의 주장은 용인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악의적인 모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정광일 / 노체인 대표 (대북인권단체)
- "허위사실 유포로 경제적으로 많은 타격을 받고 간첩이냐고 물어보는 상황이 많았습니다. 법적 처벌을 받길 원합니다."

이번 기자회견을 주선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북한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북한도 북한군이 광주에 특수부대가 왔다는 루머성 이야기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봅니다."

논란이 계속되면서 자유한국당은 지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 후보에서 배제했지만, 이번에는 당시 진압부대장이 후보로 거론되면서 또 다른 시비가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특검을 추천하라니 특검조사대상인 피의자를 추천하는 꼴"이라며 "한국당은 5.18 희생자와 광주시민을 두 번 사살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